NOTICE

최근 광고 게시글이 늘어나

디엘 연애 조작단 대표 메일을 통해 후기를 받고 있습니다.

성공 후기는 대표 메일주소로 전달 부탁드립니다. 


lovejojakdan2@naver.com 

있는 그대로 적어보는 후기에요

누구나 다들 그러셨겠지만 저도 재회만 된다면 진짜 재회만 된다면 이깟 돈쯤이야 아깝지 않다는 생각으로 처음엔 시작하게 됐었어요.

그냥 정말 재회만 된다면 상대방의 마음을 돌릴 수만 있다면. 그 생각만 하고 있었어요

사실 그래서 결정하는데 시간이 좀 오래걸리기는 했어요. 가능성이 있는지 제 스스로도 확신이 서질 않았고

도움을 받는다해도 백퍼센트는 아닐테니까요.. 선생님도 백퍼센트 재회가 가능한 사연은 없다고 하셨어요.

뭐 시작할때도 저한테 확신이 생겼다기보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니 선택지가 없었다고도 볼 수 있겠지만요.. ㅎㅎ


제 생각들이 4주동안 어떻게 바뀌었는지 적어볼게요

일기를 자주 쓰는 편이라 그때 어땠는지 한줄씩 빼와서 적는거니까 나름 생생할거예요


# 1주차

-이렇게 큰 돈을 써보는 것도 처음이고 이런걸 한다고 해서 오빠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 하루하루 시간은 흐르는데 나만 고여있는 것 같다

-오빠는 아무렇지도 않아보이고 나만 매일 울고 오빠생각을 하는 것 같다. 잠깐 만난 사이도 아닌데 어떻게 저렇게 멀쩡한건지 화도나고 억울하기도 한데 마음이 너무 아프고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 

-지금이라도 그만둘까하는 생각도 든다. 내가 너무 힘들어질 것 같아서 어차피 안될 거라면 돈이라도 아끼는게 낫지 않나

-이틀동안 울고나니까 좀 편하다 그래도 뭘 해주기라도 할테니까 안하는 것보다는 나을거라고 믿어보고 싶다



# 2주차

-읽으라고 숙제로 내준 책이 마침 집에 있어서 별 내용 없으면 대충 읽어야지 생각했는데 읽을수록 이해가 안되고 답답하다 대충 읽을수는 없는 책인 것 같다

-이해가 안되서 질문을 했는데 더 어려워졌다. 책을 읽는데 내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살아왔는지를 너무 직접적으로 돌아보게 돼서 솔직히 불편하다. 외면하고 싶었던 것들을 마주보게 되는 심정이다.

-오빠가 나한테 왜 헤어지자고 했었는지 이제 좀 받아들여진다. 왜 그땐 오빠 마음이 보이지 않았을까? 내가 보려고 하지 않았던건 아닐까

-다시 만나게 되면 예전의 사랑해달라고 떼썼던 내 모습은 다 없애고 시작해보고 싶다 정말 너무 그러고싶다


# 3주차

-나는 왜 내 삶을 주도권을 늘 다른 사람에게 주고 살았을까? 어렸을 때는 부모님, 커서는 친구들이나 남자친구였던 사람들의 눈치를 늘 보고 살았던 것 같다. 나는 행복해지고 싶은데 눈치를 보니까 행복할 수 없었고 미워하고 싶지만 미워할 수 없었던 것 같다

생각해보면 오빠한테도 늘 그런 생각이었다. 언제든지 날 떠날거라는 생각에 눈치만보고 이런 내 모습을 오빠도 안타까워 했었다. 그런 나를 보듬어줄 만큼 오빠는 좋은 사람이었고 그런 좋은 사람이 나를 선택한 거였는데..

-오늘은 00이를 오랜만에 만났다. 너무 반가웠고 진작에 연락해볼걸 왜 얘는 내 연락을 반기지 않을거라는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

-내가 하고싶은것, 좋아하는 것들로 내 옆을 가득 채우고싶다. 나를 힘들게 하는 생각들을 놓을 준비가 이제 조금은 된거같다


# 4주차

-지금 내 마음을 잘 모르겠다. 오빠를 다시 만나면 다시 예전의 내모습으로 돌아가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만큼 오빠의 모습도 당황스럽고 정리해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나간 자리에서 오빠의 눈물을 보니 흔들리기도 한다

-오빠에게 또 사랑받고싶다는 마음으로 우리가 다시 만나게 되면, 또 똑같은 일이 반복될텐데. 그리고 오빠의 마음이 변하면 어떡하지 걱정이 되는걸 보니 나는 아직 준비가 안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현장동행 했을 때 오빠도 아직 다른 여자가 없고 저를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됐어요. 그래서 그 타이밍에 연락 지침 받아서 만남까지 이어지게 됐는데,

계속 제 마음이 바뀌고 흔들리고 안정을 찾지 못한 것 같아서 선생님들께 타이밍 잡지 말아달라고 부탁드렸어요. 저한테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아서요.

연장 컨설팅 안내받으면 바로 진행할거고 꼭 제가 예전과는 완전하게 달라진 모습으로 다시 재회 타이밍 잡아볼거예요.

다시 만나는거만 생각하지 않고 장기적으로 이 관계를 보고 있는 제가 신기하기도 하기도 하고 낯설기도 합니다.

후기 쓰면서 일기도 쭉 다시 보니 점점 오빠얘기를 덜 하는 것도 신기하네요. 제 얘기로 일기를 채운적도 처음이었어요.

모든게 처음이었던 만큼, 그리고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고 기회인 만큼 더 확실하게, 정확하게,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그렇게 만들어나가볼거예요.

남은 시간도 잘 부탁드려요 선생님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