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최근 광고 게시글이 늘어나

디엘 연애 조작단 대표 메일을 통해 후기를 받고 있습니다.

성공 후기는 대표 메일주소로 전달 부탁드립니다. 


lovejojakdan2@naver.com 

재회 그 이상을 얻게 되었네요

저는 34살 상대방은 38살로 결혼을 예정하고 있던 커플입니다.

저는 임신준비로, 상대방은 사업으로 둘 다 늘 예민해서

저희는 부딪히는 일이 참 많았습니다.

 

같이 살기로 하고 3개월 정도 지났을 때,

웃기게 들리겠지만 저는 진짜 공주님처럼 커왔거든요

지금은 쉬고 있지만 이전에 계속 사회생활을 했고, 집안일에 대해 관심이 전혀 없기 때문에

요리는커녕 설거지 하나도 제대로 못했습니다.

남자친구는 깔끔쟁이라 이런 청소부분에 늘 불만이 있었구요

 

사건이 있던 날 아침,

씨리얼을 먹으려 접시를 집어든 상대방이 더러운 접시를 보고 화를 냈고

다시 설거지를 하라며 접시들을 다 싱크대에 쏟기 시작했습니다.

자다가 봉변을 맞은 저는 달려가 화를 내었고

그날 홧김에 상대방이 출근해 있을 때 짐을 싸서 집을 나와 버렸습니다.

 

퇴근하고 당황한 상대방이 저에게 전화를 했고

감정적으로 너무 화가 나 있었던 저는 결혼은 없던 걸로 하자며 같이 못 살겠다고 했습니다.

 

이 후 상대방은 카톡이나 전화로 저를 풀어보려고 했지만

자존심 때문에 다시 들어가지 않았구요

결국 저희는 끝나게 되었습니다.

 

그 일이 있고 시간이 지나 제가 충동적으로 벌인 대처에 대해 후폭풍이 왔고

다시 상대방에게 연락을 했을 때 상대방은 제가 도망가버린게 너무 충격이 크고

또 그렇게 될 것 같아서 자기는 자신이 없다고 하더라구요

 

충동적이었다고 사과를 거듭했지만 풀리지가 않았습니다.

그냥 하나의 해프닝으로 지나갈 줄 알았는데 일이 커져버려서 제 딴엔 당황한 나머지

집도 찾아가고 회사도 찾아가고 정말 부끄러운 짓을 했습니다.

 

여튼 나름 최선을 다해 노력해도 잡히지 않는 상대를 보며 이대로 포기해야하나 싶었는데

그동안 결혼을 준비하면서 얽힌 것도 많고 이대로 끝내기엔 너무 아쉬워서

여기에 상담신청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마땅히 이제 연락할 구실도 없고 만날 명분도 없어서 혼자서 재회를 만들기 힘든 상황이라고 하시더라구요 저도 같은 생각이었습니다. 별 말도 안 되는 것 까지 총 동원해 상대방을 붙잡아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안됐거든요... 그래서 프로젝트 진행을 결정했습니다.

 

프로젝트를 하면서 다시 만난 상대는 살도 많이 빠져있고 힘들어 보였어요 물론 제가 그렇게 느끼고 싶었던 것일 수도 있습니다만... 여튼 제가 그런 모습에 마음이 아파 다시 연락하려고 할 때마다 아직은 아니라며 저를 붙잡아주셨습니다. 선생님이 없었다면 창과방패의 대결을 계속했을지도 모르겠네요

 

작전을 하면서 상대방이 너무 크게 반응을 보여서 통쾌하기도 했지만 참 안쓰러웠습니다. 그래도 이게 앞으로의 관계 개선을 위한 일이니 참고 참았습니다. 상대방에게 연락이 온 건 3주차되던 일요일이었습니다. 재회나 안부와는 완전히 관련 없는 이야기였지만 이것도 좋은 반응이라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실시간으로 코칭에 따라 답 했습니다. 그랬더니 대화를 끊지않고 이어가려고 하더라구요 저는 이 때 그냥 달려가고 싶었는데 진짜 열심히 참았습니다.

 

이 후 연락을 마무리 지으며 약속을 잡았습니다. 이 때 제 변화를 보여줘야 한다고 스타일링부터 화술 코칭까지 엄청 바빴던 기억이 나네요 결과적으로 저는 다시 제 신혼집에 제 발로 들어갈 수 있게 됐습니다...ㅋㅋㅋ 이렇게 어렵게 돌고 돌아올 줄 몰랐네요

 

저의 충동적인 감정에 대해 다시 돌아보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혼나는 좋은 계기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충동적인 감정이 이성을 지배할 때마다 저를 붙잡아주신 선생님들 정말 감사드렸습니다. 그리고 많이 배웠습니다. 상대방 또한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고 서로 더욱 배려하자고 하더라구요... 정말 고맙고 미안했습니다. 저희 다시 만날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해요 선생님들...! 그때 말씀드린 것처럼 귤 꼭 보내드릴게요 ㅋㅋㅋ 제가 드릴 수 있는게 이거밖에 없네요 ㅠㅠ 여튼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감사드렸습니다...!!!


0